본문바로가기






전기차 충전 서비스 전문 기업 대영채비(이하 ‘채비’)가 지난 1일(한국시간)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Japan Parking Maintenance(이하 ‘JPM’) 본사에서 급속 충전기 약 6,000기 및 운영 서비스 플랫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


채비는 지난 사우디 경제사절단 참여를 통해 5,000기 급속 충전기 수출 계약을 성사시킨데 이어 미국에 3,500기 급속 충전기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.


특히 금번 수출 계약은 단순히 충전기 판매뿐만 아니라 채비의 현지 법인을 통해 JPM社의 CPO(Charging Point Operator) 사업을 지원할 EMSP(E-Mobility Service Provider)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. 채비가 그간 일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일본 법인을 설립한데 이어 일본 충전 표준 방식인 ‘차데모’ 인증을 획득하는 등 현지화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해석된다.


계약 상대사인 Japan Parking Maintenance Inc.는 2006년 오사카에 설립된 일본 굴지의 무인주차장 운영 관리 업체로서 전국 10개 지사(동경 등)에서 약 5,000개소의 무인 주차장을 직영 및 위탁 운영하고 있는 기업이다. 주요 거래처는 스카이락, 츠루하드러그, 웰시아, 세븐일레븐, 로손, 패밀리마트, 이온그룹, 리소나홀딩스 등 100개 이상이다.


한편 채비는 현지 일본법인을 중심으로 일본 충전 시장 점유율 확대를 본격화할 계획이다. 이미 일본 내 택시업계 선두 주자인 MK 택시(본사: 교토)에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급속충전기(180kW)를 공급한 바 있다. 현재 일본 충전 운영사업의 90%를 차지하고 있는 e Mobility Power와 충전기 실증 테스트를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.


또한 지난 9월에는 일본 치바에서 열린 제14회 INT'L SMART GRID EXPO에 전시업체로 참가하여, 독자 기술로 개발한 초급속·급속 충전 인프라와 함께 충전기 관제 및 운영을 위한 서비스 플랫폼 동반 전시 등 타 사업자들과의 차별성을 부각시켜 일본 내 많은 사업자들로부터 관심과 기대를 받았다.


향후 채비는 국내에서 쌓아온 충전 인프라 및 서비스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금번 JPM과의 협력을 확대 등 일본 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및 전기차 보급 확산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.


* 기사 원본 : https://www.hankyung.com/article/202311028148O

SITEMAP